연기이론 제4강 아메리칸 메소드 (1) 강의 일지

 

0. 스타니슬랍스키 시스템의 미국 전파 과정

  • 모스크바 예술극장의 미국 순회 공연(1923-24)
  • MAT 출신 러시아 배우들의 미국 이동
  • 리차드 볼레슬랍스키와 마리아 우스펜스카야, 아메리칸 래버러토리 시어터(1923-1926): 스트라스버그, 스텔라 애들러, 해럴드 클러먼 등이 이곳에서 스타니슬랍스키 시스템 학습. 이어 그룹시어터 창단


0-1. 그룹시어터Group Theatre와 메소드의 분화

   

    

       <똥폼쟁이들 그룹시어터>
  • 1931년 창단, 1941년 해체
  • 주요 멤버: 리 스트라스버그, 스텔라 애들러, 로버트 루이 스, 샌포드 마이즈너, 오손 웰즈, 엘리아 카잔, 셰릴 크로포드 등
  • 양식적으로는 사실적인 연기 추구
  • 정치적으로 사회비판의식 표방: 반자본주의, 파업, 반전 등의 주제
  • 클리포드 오데츠,시드니 킹슬리 등 현대미국극작가 발굴 
  • 스트라스버그의 주도 하에 스타니슬랍스키 시스템 훈련
  • 스트라스버그의 정서 기억에 대한 불만과 반발, 애들러, 1934년 파리에서 스타니슬랍스키와 만나 후기 시스템을 접함. 귀국해서 그의 가르침 전파 
  • 애들러 1935년에 그룹시어터 탈퇴(1937년에 복귀) 스트라스버그 1937년에 그룹시어터 탈퇴
  • 1947년 액터즈 스튜디오 설립, 스트라스버그 합류. 1949년 스텔라 애들러 연기 컨서바토리 설립
  • 마이즈너는 1935년 네이버후드 플레이하우스 교수진 합류. 1940년 예술감독이 됨.

 

0-2. 공통점과 차이점 


공통점

  • 배우로서 표현의 진실성을 갖추는 것을 추구 - 역할의 personalization(체득, 자기화): 배우 자신과 역할 간의 거리를 한없이 좁혀 일치시키는 것 
  • 결과보다 과정 중시, 연출보다 교육에 전념.

 

차이점: 스타니슬랍스키 시스템의 어떤 부분을 강조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분화

  • 스트라스버그: 이완, 집중, 감각, 정서의 기억
  • 애들러: 상상력, 주어진 상황, 행동
  • 마이즈너: 자발성, 교감, behavior

 

1. 리 스트라스버그 Lee Strasberg


      

       <리 스트라스버그 출연 영화 장면 모음>

  • 이완
  • 집중
  • 오감의 기억      
  • 정서의 기억
  • 동물 연습 
  • 지버리쉬Gibberish 훈련 
  • 즉흥 훈련

 - 오감의 기억

  • 배우의 감각을 일깨워 무대에서 자극에 대한 충실한 반응을 가능케 함
  • 정서의 기억으로 가는 토대가 됨 훈련의 예: 커피
      
       <오감의 기억 훈련 - 커피>
  • personal object: 개인적으로 정서적 기억이 묻어 있는 사물을 가지고 감각 훈련
  • private moment: 스타니슬랍스키의 public solitude에 대응되는 개념.지극히 개인적인 일상사의 한 단면을 보는 이들 앞에서 재현하는 훈련. 관객의 존재를 극복하는 것이 목표.

 동물 연습

  • 오감의 기억이나 정서 기억에 비해 적극적인 육체 사용
  • 이성에 의해 억제된 본능을 일깨움
  • 익숙지 않은 근육과 골격의 사용을 통해 표현 가능성 확장. 성격화characterization 작업에 도움.
  • 동물 관찰 -> 동물의 외적인 행동 탐구,모방 -> 동물의 내적 충동과 동기 탐구 -> 주변환경 창조,동물로서 존재 -> 인간의육체를 지닌 동물 -> 동물의 성격을 지닌 인간

 - 정서의 기억

  • '기억된 감정’: 무대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감정은 통제될 수 있고 논리적이며 반복 가능한 것이어야 함. 진짜 감정이 아니라 연습과 훈련을 통해 반복 경험하여 기억된 감정.
  • 정서의 기억훈련을 통해 감정의 레퍼토리구축
  • 5단계의 과정

1) 교사의 유도에 따라 과거 경험한 사건을 구술로 묘사 

2) 혼자서 말로 하지 않고 상상과 집중만으로 감정 도달

3) 육체적인 작업을 하면서 2)번 실행

4) 2)번 실행하면서 대사와 상관없이 감정에 따른 말을 혼자 지껄이기

5) 대사를 말하면서 2)번 실행


덧글

댓글 입력 영역